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담은 '2016년 지속가능성 보고서'(사진)를 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2003년부터 매년 발간돼 올해 14호가 나왔다.

현대차는 작년부터 가독성 향상과 정보의 선명한 전달을 위해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매거진 및 보고서 섹션으로 구분해 발간하고 있다.
매거진 섹션은 ▲아이오닉 브랜드와 프로젝트 아이오닉 ▲택시기사 건강증진 프로젝트 ▲보행보조 착용로봇 개발 등 현대차가 추구하는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을 다뤘다. 보고서 섹션은 제품책임, 친환경, 협력사, 임직원, 지역사회 등 지속가능경영의 5대 핵심 부문을 기술했다.

현대차는 또 고객과의 소통 확대를 위해 투명경영위원회 활동 및 5대 핵심 부문별 이해관계자 인터뷰를 수록했다. 부문별 이슈는 ▲브라질 딜러 ▲아이오닉 구매자 ▲협력사 에너지관리 담당자 ▲작년 입사 외국계 임원 ▲슬로바키아 사회공헌 수혜자 등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존 보고서가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전문가 및 평가기관의 요구 사항을 중심으로 정리했다면 이번 보고서는 회사의 변화와 미래상을 여러 사람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해 전달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