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이정현 의원, 당권 도전 공식화 … "호남 출신 당선되면 새누리당 대변화"

입력 2016-06-15 11:09 수정 2016-06-15 11:09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은 15일 "새누리당 대표에 호남 출신이 당선되는 것은 정치적 상상일 수 있으나, 실현된다면 그 자체가 정치혁신이고, 새누리당의 대변화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정무수석·홍보수석 등을 역임,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으로 꼽히는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는 8월9일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이정현 의원은 "새누리당은 지금 큰 위기로, 비상한 리더가 비상한 각오로 비상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며 "모질고 모진 만난(萬難)을 이겨낸, 그래서 일반 국민과 서민의 심정과 사정을 잘 알면서도 그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새누리당에 대해 고칠 것은 고치고, 지킬 것은 제대로 지켜낼 사람이 필요하다" 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이 최고의 권력자라는 것을 뼛속까지 인식하고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