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연정훈이 레이싱 대회에 출전해 3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연정훈은 지난 11일 중국 상해에서 열린 '페라리 챌린지 APAC 시리즈' Pirelli AM class 부문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3위를 차지했다.

그는 지난 2012년 코파 쉘 클래스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에 한국대표로 첫 출전한 뒤 2014년 코파 쉘 클래스 인제레이스 포디움 정상에 올랐다. 이후 2015년에는 페라리 챌린지 APAC피렐리 AM클래스 종합 3위에 오르는 등 레이서로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페라리 챌린지'는 1993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개최되고 있는 세계 최고의 원 메이크 레이스로 그 동안 전 세계 약 40개국 3000명 이상의 전문 레이서와 아마추어 드라이버가 출전해 이루어지는 명실상부한 종합 레이스 대회다.

한편 연정훈은 오는 7월 미중 합작 영화 '스킵트레이스' 중국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