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타이어기업 브리지스톤은 일본 혼다자동차의 수소전기차 '클라리티'에 친환경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브리지스톤이 혼다 수소차에 공급하는 타이어는 '에코피아 EP160' 제품으로 클라리티는 지난 3월 일본 시장에서 출시됐다. 도요타 미라이에 이어 일본내 리스 판매를 시작한 두 번째 수소차 모델이다.

브리지스톤 관계자는 "에코피아 타이어는 회전 저항을 줄이고 연료 효율을 높여 클라리티가 장착하고 있는 수소연료탱크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를 늘려주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브리지스톤은 도요타 프리우스를 비롯해 BMW i3·i8 등 하이브리드차 및 전기차에 친환경차 전용 타이어 공급을 늘려가고 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