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15일 새로운 부동산 자산관리 서비스와 안정적인 투자자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부동산 투자자문업에 신규 진출한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측은 "부동산 투자자문업 진출은 기존의 금융(PB)서비스와 부동산 자산관리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저금리, 저성장시대를 극복할 수 있는 투자방안이 될 것"이라며 "종합 부동산 자산관리서비스를 VIP고객에게 제공한다는 점에서 신개념 변화전략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2011년 세무사와 변호사로 구성된'상속증여센터'를 연 이후 손님에게 각종 세무 및 법률 상담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이번 투자자문서비스 시행으로 '부동산자문센터' 내 부동산전문가, 감정평가사의 전문성이 더해지며, 차별화된 부동산 자산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앞으로 KEB하나은행 고객들은 부동산의 개발 및 매입·매각 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사전에 해결하는 동시에 다양한 절세방안을 제안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복잡하고 까다로운 매매계약서 검토를 통해 안전한 거래를 도모할 수 있고, 주거래 영업점에서 대출연계서비스가 동시 진행돼 편의성이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KEB하나은행은 해외거주 교포와 외국인에도 부동산 투자자문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최대 장점 중 하나인 미국, 캐나다, 영국, 일본, 중국, 홍콩, 인도네시아 등 24개국 138개 해외 네트워크(2016년 5월말 기준)와의 연계를 통해서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투자자문업 진출을 계기로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PB서비스, 전문가인력 및 해외네트워크 등 다양한 강점들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손님의 자산 가치 증식을 위한 신뢰받는 동반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