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은 15일 중국 증시에 대해 A주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신흥시장(EM) 지수 편입이 다시 유보되면서 단기간 내 긍정적인 흐름을 보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적 주가지수업체 MSCI는 연례 시장 분류 발표를 통해 중국 본토에 상장된 A주의 MSCI 신흥시장 지수 편입을 유보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다만 중국 A주에 대해 2017년 6월 반기리뷰 전에 제도개선에 따른 편입은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 A주는 상하이와 선전 증시에 상장된 내국인 거래 전용 주식이다.

정하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A주의 MSCI EM지수 편입이 또 다시 유보되면서 사실상 중국 본토증시는 단기간 내 긍정적인 흐름으로 전환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연구원은 "제도 상의 문제와 대안을 기준으로 지수편입 허용시점을 예상하기는 어렵다"며 "신흥국지수 편입 기준 중 시장접근성 항목은 사실상 주관적인 요소로 결정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올해 하반기 중국 증시에서 중요한 이벤트로는 '선강통(深港通)'이 남았다는 분석이다. 선강통에 대해 정 연구원은 "중국의 통화 완화스탠스는 '성장'에 대한 가치를 높이는 요인임을 고려할 때, 미래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기업에 대한 좋은 투자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