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은 15일 보령제약에 대해 2분기 호실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만6000원으로 분석을 시작했다.

김형수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4.3% 증가한 80억원, 매출은 12.9% 늘어난 1140억원이 될 것"이라며 "자궁경부암백신 '서바릭스'가 국가 필수 예방접종(NIP) 사업에 선정돼 매출 안정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듀카브'와 2013년 이뇨복합제 '카나브플러스' 등의 제품을 갖춰 시장장악력이 커질 것"이라며 "추가 복합제를 연구개발 중인 만큼 지속적인 제품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보령제약의 해외시장 진출 또한 주목할 요소다. 이 회사는 중남미와 러시아, 중국 등에 대한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보령제약은 멕시코를 필두로 중국 등에서 '카나브'에 대한 인허가 및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며 "항암제 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진행, 중장기 주가 모멘텀(상승 동력)이 풍부하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