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법인카드로 가장 많이 결제한 음식점은 '서울시청 구내식당'으로 나타났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민단체 위례시민연대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서울시로부터 받은 박 시장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보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업무추진비 카드로 총 570차례에 걸쳐 2억2750만원을 썼다.

결제 내역은 음식점에서 식대로 계산한 기록이 대다수였다. 시장실 다과, 직원 경조사, 직원 격려 등의 목적으로 지출한 기록은 소수였다.
음식점 가운데 가장 많이 이용한 곳은 단연 '서울시청 구내식당'이다. 최근 1년간 모두 74차례에 걸쳐 3612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중구 을지로에 있는 사찰음식 전문점이 20차례였고 종로 재동의 자연음식전문점(14차례), 시청 앞 일식집(14차례), 세종문화회관 지하의 음식점(14차례), 중구의 중식집(13차례), 종로구에 있는 맛집 거리(13차례), 중구의 한정식집(11차례) 등의 순이었다.

'구내식당'이 최다 이용 음식점으로 꼽힌 것은 박 시장의 업무 스타일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자유로운 토론을 즐기는 박 시장은 시청 8층에 있는 간담회장에서 시청 간부나 외부 전문가, 손님과 의견을 나누며 조찬·오찬을 할 때가 많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