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검찰의 비자금 수사와 이로 인한 사업 차질에도 불구하고 그룹 경영권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롯데호텔은 연말까지 재상장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14일(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열린 에탄 크래커(분해) 및 에틸렌글리콜 합작사업 기공식 직후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롯데호텔의 상장은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 회장은 검찰의 대대적인 압수수색과 전방위 수사에 대해 “여기까지 국내 문제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그러나 검찰이 밝힌 비자금 조성 등 혐의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모든 계열사에 협조하도록 얘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어 롯데호텔 상장이 무산된 것과 관련, ”무기한 연기가 아니고 연말 정도까지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부분은 지난번 국회에서 국민과 약속한 사항이고 꼭 상장하겠다"고 강조했다.
호텔롯데는 검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 13일 금융위원회에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호텔롯데는 "당사에 대한 최근 대외 현안과 관련, 투자자 보호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이번 공모를 추후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으며, 대표주관회사 동의하에 잔여일정을 취소한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지배구조의 변화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이달말로 예정된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와 관련, “전혀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귀국 시점에 대해서는“미국에서 몇 주동안 여러 가지 처리할 일이 부분이 있다”며 “이번 달 말 귀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일본에서 열리는 롯데홀딩스 주총이 언제 열릴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주총이 끝나는대로 꼭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레이크찰스=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