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외환카드, 노동조합 통합 운영한다

입력 2016-06-14 18:23 수정 2016-06-14 18:39

하나카드(사장 정수진·가운데)는 하나카드노동조합(위원장 유준상·왼쪽) 및 외환카드노동조합(위원장 정종우·오른쪽)과 오는 9월까지 인사제도 통합체계를 마련하기로 합의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또 양 노조를 올해 안으로 통합해 운영하기로 했다.
하나카드는 지난 2014년 12월 1일 구 하나SK카드와 구 외환카드를 통합하며 출범했다. 그러나 두 회사가 각자 다른 노동조합을 보유하고 있었고, 이들 노조원 간 직급 및 임금 기준이 달라 1년이 넘도록 ‘한 지붕 두 가족’ 체제를 유지해야 했다.

이에 하나카드는 적극적인 노사합의를 통해 양 노조의 인사제도를 통합하기로 하고, 이들이 참여하는 실질적인 인사제도 통합TFT(테스크포스팀)를 구성하기로 했다. TFT가 오는 9월까지 인사제도 통합안을 도출하고 나면, 하나카드는 내년부터 통합된 인사제도를 시행할 방침이다.

하나카드 정수진 대표이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노동조합 통합을 결정한 양 노조에 감사드린다”며 “향후 인사제도 통합 등 완전한 화학적 통합을 통해 직원들에게 꿈과 비전을 주는 회사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