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공보장교로 군 관련 보도 현장의 중심에 서 있던 예비역 준장이 주요 군 사건의 뒷얘기를 담은 책을 펴내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육군에 따르면 2012~2014년 육군 정훈공보실장을 지낸 이붕우 예비역 준장(57·사진)은 최근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소년과 장군》(샘터사 출판)을 출간했다. 육군사관학교 40기인 이 전 실장은 30년 동안 공보장교로 굵직한 군 사건 보도 현장에 있던 인물이다.

이 전 실장은 1996년 강릉 잠수함 무장공비 침투 사건, 2010년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포격 사건, 2014년 ‘임 병장 총기난사 사건’ 등 누구나 알 만한 대형 사건의 뒷얘기를 에세이에 담았다. 강릉 무장공비 사건 당시 실종된 병사의 수첩 메모를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 총기난사 사건 때 ‘가짜 임 병장’을 구급차로 이송해 빚어진 소동 등 군 사건 보도의 현장에 있던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뒷얘기를 털어놨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