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TK의원, 커지는 신공항 갈등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부산과 대구·경북(TK) 지역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부산은 24시간 운영이 가능하고 필요시 확장도 할 수 있는 가덕도에 신공항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TK와 경남 북부지역은 우수한 접근성, 경제성 등을 내세워 경남 밀양을 밀고 있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어 어느 지역이 선정되더라도 정치적 후폭풍은 거셀 전망이다. 탈락할 경우 불복운동까지 예고하고 있다. 정치권이 주요 국책사업을 표 계산에 따른 정쟁거리로 변질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여야와 계파를 넘어 지역끼리 뭉치고 있다. 유력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9일 부산 가덕도를 찾아 ‘가덕 신공항’을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혀 논란을 낳았다. 문 전 대표는 “부산시민은 입지 선정 절차가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되고 있느냐에 대해 걱정하고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민주 부산시당위원장인 김영춘 의원은 ‘가덕 신공항유치 비상대책본부’를 출범시켰다. 국민의당 부산시당은 최근 새누리 및 더민주 부산시당 측에 가덕신공항 유치 대책 수립을 위한 ‘3당 원탁회의’를 제안했다.
새누리당 부산시당위원장인 김세연 의원은 8일 지역 당정협의에서 “새누리당이 신공항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한다면 부산에서 새누리당에 대한 완전한 지지 철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신공항의 가덕도 유치에 실패하면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TK 의원들은 반박에 나섰다. 부산지역 의원들이 ‘김해공항 가덕 이전 시민추진단’과 함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면담하자, 대구지역 의원들이 정 원내대표를 찾아가 맞불을 놓았다. 강석호 새누리당 의원은 “신공항 입지는 정치권이 ‘감 놔라, 배 놔라’ 할 게 아니다”며 부산 의원들을 비판했다. 김부겸 더민주 의원도 “밀양 공항은 내륙도시인 대구로서는 사활이 걸린 문제”라며 밀양 유치를 지지했다.

정치권에서 논란이 거듭되자 김관용 경북지사는 10일 호소문을 발표하고 “정치권은 신공항에서 손을 떼라”고 요구했다.

홍영식 선임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