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전기 집진기 중국 수출

입력 2016-06-14 18:42 수정 2016-06-15 01:15

지면 지면정보

2016-06-15A16면

포스코ICT가 중국 석탄 화력발전소와 제철소 등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전기 집진기를 수출한다. 포스코ICT는 중국 5대 발전회사 중 하나인 중국전력투자그룹이 운영하는 다롄발전공사에 전기 집진기 24대를 공급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포스코ICT는 또 중국 다롄의 시줘이발전소와 옌산후발전소, 그리고 허베이강철그룹 계열사인 스자좡강철 등에서 올 들어 70대 규모의 전기 집진기 공급 사업을 따냈다.

포스코ICT가 자체 개발한 전기 집진기는 마이크로 펄스 하전(MPS) 방식이다. MPS는 고전압 펄스(순간적으로 흘러 사라지는 전류)에 의해 발생하는 정전기력을 이용해 미세먼지를 집진판에 달라붙게 해 제거한다. 기존 기술보다 분진 제거율을 50% 이상 높였고 에너지 사용량도 80% 이상 줄였다. 특히 기존 집진 시설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일부 장비 교체만으로 똑같은 성능을 낼 수 있어 초기 투자비 부담이 크게 낮아졌다. 이 같은 장점을 인정받아 중국전력기업연합회로부터 ‘국가급 최고기술’ 인증을 받았다.

포스코ICT는 앞으로 중국 산둥성, 랴오닝성, 산시성 등지의 제철소 발전소 시멘트공장 등 오염물질 배출원이 밀집한 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