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는 14일 “개인적으로 개헌은 시도해볼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5년 단임 대통령제를 30년째 체험하고 있다”며 “그런데 5년 단임제가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내각제 같은 것도 해야 한다면 헌법만 다뤄선 안 되고 선거법까지 한꺼번에 다루지 않으면 실질적인 효율을 거두기 어렵기 때문에 광범위한 논의를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