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당대표 권한 강화…단일성 지도체제로

입력 2016-06-14 18:13 수정 2016-06-14 21:44

지면 지면정보

2016-06-15A8면

당대표-최고위원 따로 선출
최고위원 4명 중 1명은 여성으로
45세 이하 '청년최고위원' 신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와 권성동 사무총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이 계파 갈등의 원인으로 지목돼온 현행 집단지도체제를 당 대표의 권한을 대폭 강화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로 바꾸기로 했다. 이를 위해 8월9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4명의 최고위원을 분리해 선출키로 했다.

혁신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희옥)는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권성동 사무총장이 밝혔다. 비대위는 ‘대표최고위원’이라는 명칭을 ‘당 대표’로 바꾸고 사무총장 이하 당직 인사권을 갖도록 권한을 강화했다. 4명의 최고위원 중 한 명 이상은 반드시 여성을 뽑도록 했다.
비대위는 이와 함께 45세 이하 연령만 입후보할 수 있는 ‘청년최고위원’을 신설키로 했다. 당 대표가 임명하는 지명직 최고위원은 현행 2명에서 1명으로 축소하고 원내대표와 정책위원회 의장은 현행대로 최고위원회의 멤버로 포함시켰다. 대표를 포함한 9인 체제가 되는 것이다.

권 총장은 “당의 화합과 효과적인 당 운영을 위해 당 대표 리더십을 회복하도록 했다”며 “그동안 지적돼온 집단지도체제 하에서의 한계와 당론을 둘러싼 혼선 등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누리당은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파견근로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정규직·비정규직의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하기로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