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상품 출시 3개월만에 총 가입금액 2조원을 돌파했다.

금융위원회는 14일 현재(10일 기준) ISA 계좌수는 220만5000계좌, 총 가입금액은 2조56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계좌당 평균가입금액은 93만원으로 1인당 국내총생산(GDP) 대비 2.8%, 1인당 금융자산 대비 1.5% 수준이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국내 1인당 금융자산은 6164만원이다.

가입계좌수를 기준으로 한 가입대상인구(근로소득자+사업소득자-종합소득과세대상자+농어민) 대비 가입률은 9.9%였고, 총인구 대비 가입률은 4.3% 수준이었다.

출처_금융위원회

금융위 관계자는 "일본의 제도 도입 초기 상황과 비교할 때 의미있게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가입금액 기준으로는 재형저축 대비 2~3배 수준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업권별 계좌수는 은행이 197만6000좌(89.6%), 증권사가 22만8000좌(10.4%)를 기록했다.다만 가입금액은 은행 1조4298억원(69.5%), 증권사 6255억원(30.4%)으로, 계좌수 대비 가입금액은 증권사가 더 컸다.

유형별로는 일임형보다는 신탁형(1조8569억원, 90.3%) 비중이 높았다. 금융위는 가입자가 직접 선택해 운용하고 낮은 보수 등의 장점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금융위는 ISA 다모아(비교공시 시스템) 인프라 구축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하반기에는 '신탁형 수수료 계산기'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ISA 계좌이전 제도의 경우 비교공시 2단계 일정에 맞춰 시행될 수 있도록 6월중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달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