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의 약속

'천상의 약속' 경완(이종원)이 나연(이유리)에게 "한번만 안아볼 수 있겠냐"고 물었다.

나연은 이에 불쾌함을 표시하며 "극적인 부녀상봉이라도 기대하셨냐."라고 답했다.

경완은 "어긋난 천륜을 바로잡겠다"며 백도희의 집에 찾아가겠다고 했고 나연은 어처구니 없다는듯 대응했다.

경완은 "내가 어떻게 해야 마음이 풀리겠니"라고 물었고 나연은 "박유경 씨와 이혼하며 조금은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경완은 기어코 휘경(송종호)에게 가 나연(이유리)와 헤어질 것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