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현아만 재계약, 결국 해체

포미닛 해체 수순 밟는다

인기 걸그룹 포미닛이 현아만 재계약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포미닛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13일 "포미닛이 재계약 시점을 앞두고 회사 차원에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현아만 재계약을 완료했고 다른 네 명의 멤버는 논의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 매체를 통해서는 "5명의 멤버는 더 이상 그룹활동을 할 수 없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 그 뜻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포미닛은 2009년 싱글 앨범 ‘Hot Issue’로 데뷔해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노래실력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이후 ‘미쳐’ ‘싫어’ ‘이름이 뭐예요?’ 등 수많은 곡을 히트 시키면서 명실상부 국내 최고 걸그룹으로 성장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