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장 후반 1980선 마저 내줬다. 지난 9일 연중최고점(2035.27)을 기록한 뒤 사흘째 하락세다.

13일 오후 2시4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9.67포인트(1.97%) 빠진 1977.69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2001.03에서 하락 출발한 후 이내 1980선으로 밀려났다. 장 후반 들어 낙폭을 조금씩 더 확대, 장중 1976.69까지 밀려났다.

지수 하락은 주중 대외 이벤트들에 대한 불확실성에 관망심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번 주중에는 미국 중앙은행(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일본 중앙은행(BOJ) 금융정책위원회, 중국 A주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 신흥(10,8500 0.00%)국시장(EM) 부분 편입 여부 등이 예정돼 있다. 이 외에도 오는 23일에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가 진행된다.
개인은 홀로 1934억원 순매수를 보이고 있다.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835억원, 1576억원 순매도다.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995억원이 빠져나가고 있다. 차익거래는 378억원 매수 우위, 비차익 거래는 1373억원 매도 우위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일제히 내림세다. 삼성전자(2,581,00058,000 -2.20%)가 2% 이상 빠지며 140만원선을 내준 가운데 시총 30위 내에서는 삼성에스디에스(243,00012,500 +5.42%) 고려아연(441,00012,000 +2.80%) LG디스플레이(25,100300 -1.18%) 정도가 오름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155개 종목이 상승, 671개 종목이 하락하고 있다. 보합은 47개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