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포미닛이 해체설에 휘말렸다.

포미닛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3일 포미닛 해체설과 관련 "포미닛 멤버들 중 현재 현아만 재계약을 완료했다"며 "나머지 4명의 멤버의 경우 계약기간이 남아있으며 이번 달 중순 계약이 만료돼 재계약 여부를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로서 팀 해체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2009년 '핫 이슈'로 데뷔한 포미닛은 '뮤직', '거울아 거울아', '이름이 뭐예요', '오늘 뭐해', '볼륨 업'(Volume Up) 등을 히트시키며 7년차 걸그룹으로 입지를 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