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투자증권은 13일 국내 증시에 대해 추가 상승에 부담을 느낄만큼 과열상황은 아니라며 이벤트 불확실성이 점차 완화되면서 상승 추세를 강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경욱 연구원은 "이번 주 단기 조정이 나타난다면 경기민감 대형주와 가치주에 대한 적극적인 비중확대 전략이 필요하다"며 "이벤트 관련 '잡음'이 그친 후에는 달러 상세 둔화 국면이 이어지면서 신흥국 자산 전반에 대한 강세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벤트별 불확실성이 점차 완화되면서 증시 상승 추세가 강화될 것이라는 게 김 연구원의 예상이다.

그는 "미국 금리인상 시점이 연기되면서 나타날 '달러 약세'와 '위험자산 선호심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달러 약세에 따른 변화와 2분기 국내 기업 실적 개선 기대감이 상승 재료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