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가 10일 밤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라미란, 김숙, 홍진경, 민효린, 제시, 티파니, 여섯 명이 '꿈 계'를 만들어 꾸려가는 이 프로그램은 현재 민효린의 '걸그룹 데뷔 꿈'을 이루기 위해 분투 중이다.

이번 '꿈'에서 출연진을 돕는 이는 S.E.S 멤버 슈와 바다, 그리고 프로듀서이자 민효린의 '절친'인 박진영이다.

박진영은 이들의 '데뷔곡'인 ‘SHUT UP’이 올 여름을 강타할 히트곡이 될 것이라고 예언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