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수민 리베이트 의혹 사과 /사진=한경DB, 김수민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김수민 의원의 억대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입장을 표명했다.

안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사실 여부와 관계 없이 국민에 걱정을 끼친 점 송구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김수민 의원이 4.13 총선 홍보비로 2억원 대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 받았다"라면서 "앞으로 진행될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 사실 관계를 적극적이고 객관적으로 확인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검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면 당헌당규에 따라 원칙적으로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경향신문에 따르면 김수민 의원은 4.13 총선 당시 선거대책위 홍보위원장으로 활동 중 선거 관련 업체로부터 2억원대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도균)는 지난 9일 선거공보 제작업체 A사, TV광고 대행업체 B사 등 6곳을 압수수색해 회계장부와 전산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