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프랑스 디자이너 크리스토퍼 르메르
파리 R&D 센터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

사진=유니클로 제공

일본 제조·직매형 의류(SPA) 유니클로는 프랑스 패션 디자이너인 크리스토퍼 르메르를 파리 연구·개발(R&D) 센터의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했다고 10일 밝혔다.

크리스토퍼 르메르는 프랑스 패션 브랜드 라코스테와 에르메스의 여성복 디렉터를 거쳐 현재는 파트너와 함께 본인의 이름을 딴 브랜드 '르메르'(LEMAIRE)를 이끌고 있다.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유니클로와 협업(컬래버레이션)한 제품군을 선보인 데 이어 브랜드 최초의 아티스틱 디렉터를 맡아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크리스토퍼 르메르는 파리 R&D 센터에서 디자인을 비롯한 상품 개발 전반을 담당한다.
유니클로는 크리스토퍼 르메르의 지휘 아래 새 디자인의 제품들로 구성된 '유니클로 U'(UNIQLO U) 컬렉션을 출시할 계획이다. 유니클로 U 컬렉션의 세부 내용은 다음달 프리뷰를 통해 공개되며 가을·겨울(F/W) 시즌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유니클로는 크리스토퍼 르메르와 '라이프웨어'란 옷에 대한 가치관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이번 인사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유니클로 모회사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 회장은 "앞으로 유니클로와 뛰어난 실력을 가진 크리스토퍼 르메르가 함께 선보일 새로움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