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4,94010 +0.20%)은 지난 8일 마감된 유상증자 구주주 청약의 청약률이 104.21%로 확정됐다고 9일 공시했다.

660만주 모집에 총 687만8086주가 모였다. 총 청약률이 초과돼 실권주 일반공모 청약은 실시하지 않는다.

다날 임직원들은 모집주식수인 132만주를 뛰어넘는 우리사주 청약율을 보이며 유상증자에 적극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날 관계자는 "우리사주를 통해 주가안정 및 주주가치를 높이고 인터넷전문은행과 글로벌 모바일 ID인증 등의 다양한 사업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여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