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우측)이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에 방문해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림산업 제공

대림그룹의 건설3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의 임직원 50여명이 9일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을 찾아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을 펼쳤다.
집고치기 활동은 대림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로 그룹 내 건설업종에 종사하는 임직원들의 재능을 살려 소외 계층의 주거시설을 개선하는 활동이다.


이날 대림그룹 임직원들은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인 저소득 가정 4곳을 방문해 집 고치기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집 고치기 활동에서는 무더위가 예상되는 올 여름을 시원하고 쾌적하게 보낼 수 있도록 단열작업과 도배, 장판 교체 작업이 이뤄졌다. 내부 조명을 전력 효율이 좋은 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노후된 싱크대도 교체했다.


봉사 활동에 참여한 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은 “집 고치기 활동은 대림이 2005년부터 꾸준히 펼쳐온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앞으로도 대림그룹은 건설업 특성을 살려 우리 사회 소외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