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경제구역 탄중르승 지역 리조트 및 기반시설 사업 참여
약 5억 달러 규모, 국내 기업과 컨소시움 구성

(왼쪽부터)아리프 아흐아 관광부 장관, 히안토이사, 부디안토 대표이사, 대우산업개발 이상영회장, 한재준 대표이사, 문화체육관광부 김종덕 장관

[ 김하나 기자 ]대우산업개발은 인도네시아 JABABEKA TBK(인도네시아 산업단지 개발회사)와 특별경제구역 탄중르성 지역 투자 및 개발 사업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업지내 리조트, 호텔 및 각종 기반시설을 구축에 관련된 내용이다. 대우산업개발은 건설, 투자, 외식사업 등 각 분야에 참여해 인도네시아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약 5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사업으로 국내 기업과 컨소시움을 구성할 예정이다.

사업을 진행하게 될 `탄중르승` 지역은 특별경제구역으로 1500ha 규모에 달한다. 서 자바 지역에 위치해 있다. 수도 자카르타에서 180km 떨어져 있으며 도로와 해상으로 접근 가능하다. 공항과 철도 등 기반시설이 건립될 예정이다.
해변이 12km에 거쳐 있어서 관광지로써도 매력적인 지역이다. 지역 내에 인프라가 모두 갖춰지면 연간 600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전망이다.

한편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한국-인도네시아 정상회담에서 인도네시아 관광 개발 예정지 내 호텔 및 리조트 건립 관련 한국기업 참여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지난 3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근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인도네시아 아리프 아흐아 관광부장관,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자바베카 부디안토 대표이사, 히안토 이사, 대우산업개발 이상영회장과 한재준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