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9일 매일유업(14,4500 0.00%)에 대해 고마진 제품의 매출비중이 늘고 있고 흰우유 적자도 2분기부터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5만2000원에서 6만2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 증권사 이경주 연구원은 "유기농우유와 커피음료 등 고마진 제품의 매출 비중이 늘고 있다"며 "순이익 규모가 예상보다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국내 원유 생산 감소를 감안할 때 흰우유 적자도 1분기를 저점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매일유업의 중국향 분유 수출 규모가 앞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1분기에 패키지 리뉴얼로 급감했던 중국 분유 수출이 5월부터 재개됐다"며 "중국 분유시장은 앞으로 고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품력에 비해 수출 규모가 작은 매일유업은 중국 시장의 조제분유 배합등록제 규제 이슈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며 "중국 분유 수출의 영업이익 기여도는 지난해 17%에서 2020년 21%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