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성

9일 방송된 SBS 드라마 ‘마녀의 성’에서 오단별(최정원)이 신강현(서지석)과 결국 이혼했다.

둘의 이혼과정은 담담한듯 슬펐다.

단별은 강현에게 떠나기 전에 가지고만 있었던 이혼 서류를 접수하자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강현이 보지 않는 곳에서 그녀는 더욱 슬퍼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