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소율 /신소율 인스타그램

야구팀 LG트윈스의 팬으로 유명한 배우 신소율이 '또'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신소율은 지난 6월 1일 LG트윈스와 기아타이거즈의 맞대결 때도 경기장을 찾은 바 있다.

그러나 중계 카메라에 잡힌 신소율의 표정은 지난번과 사뭇 달랐다.

당시에 기아타이거즈가 LG트윈스에 승리를 거둔 것과는 반대로, LG트윈스가 삼성라이온즈를 상대로 10대 4로 앞서고 있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