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이동통신사, 융합 기술 시너지 효과 기대

[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과 LG유플러스는 8일 유·무선 통합형 홈IoT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아파트 거실에 설치되었던 월패드(Wall-Pad)에 기기간의 연결을 위한 IoT허브를 탑재한 ‘스마트 월패드’를 개발해 적용할 계획이다. ‘스마트 월패드’가 적용된 푸르지오 아파트와 오피스텔 입주자는 월패드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집안 및 외부에서 입주자가 보유한 TV, 냉장고 등의 가전제품 조작 및 제어가 가능하다.

통신사에 관계없이 이용가능하며 사용자의 생활패턴에 따라 외출, 취침, 출근 등의 시나리오를 직접 설정해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향후 음성 인식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별도의 터치나 조작 없이도 가전제품의 조작 및 제어가 가능하게 개발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주거공간내의 홈 IoT서비스 뿐만 아니라 주차장, 엘리베이터 등에 제공되는 시설관리 서비스와 어린이집, 헬스장 등 단지내 커뮤니티시설을 위한 IoT 신규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3월부터 건설현장의 시공 및 안전관리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