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8일 롯데하이마트에 대해 수익성이 감소할 여지가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만5000원에서 7만3000원으로 내려잡았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남성현 연구원은 "현 시점에서 롯데하이마트의 실적은 가전제품 판매가 좌우한다"며 "구조적으로 모바일 비중이 늘어나 외형은 성장하나 수익성이 감소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남 연구원은 "통신비 수수료가 일정 비중을 차지하기 전까지는 마진율 하락은 실적에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며 "이에 주가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앞으로 구조적인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그는 "연관상품·비식품부문에서 상품군의 확대가 예상된다"며 "여기에 하반기 신규 점포 출점 등을 고려하면 장기 성장성에는 무리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