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SK텔레콤과 O2O분야 공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사진=투비소프트 제공

투비소프트(7,860290 -3.56%)는 SK텔레콤(223,0003,500 -1.55%)과 O2O(온·오프라인 연계)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상호 협력관계 강화를 위한 조인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O2O 분야 공동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투비소프트는 현재 진행을 하고 있는 동대문 O2O사업에 SK텔레콤의 플레이(PlayRTC)기반 IoT(사물인터넷)형 간편주문 기기를 적용하기로 했다.

플레이RTC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실시간 미디어 통신 플랫폼이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앞으로 동대문 O2O 사업이 진행되면 주문할 상품, 수량, 배송지 등 주문정보를 플레이RTC가 적용된 애플리케이션에 미리 등록해 원클릭 주문 및 결제가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투비소프트SK텔레콤은 상호 시너지를 위한 추가적인 사업 확대 등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