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유민이 화목한 가정을 유지하는 비법으로 'CCTV'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6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녹화에서는 '재력가 스폰서, 남편의 외도와 사기 논란'을 주제로 패널들이 토론을 벌였다. 이날 MC들은 특별 패널로 참석한 유부남 노유민에게 결혼 생활 중 위기를 느낀 경험이 있는지 질문했다.

"위기를 느낀 경험이 없다"고 답한 노유민은 화목한 가정을 유지하는 비법으로 'CCTV'를 꼽았다. 노유민은 "집에 CCTV가 설치되어 있어 내가 잠깐만 안 보여도 아내에게 전화가 온다"고 밝힌 것.

이에 한 패널이 "CCTV 속에서 살고 있는 기분이 어떠냐"라고 묻자 노유민은 "이제 일상이 되어 괜찮다"라는 웃픈(?) 대답을 했다.

노유민의 이야기를 들은 이상민은 "나는 미래의 아내가 CCTV 설치를 원한다면 몸에라도 기꺼이 부착할 것"이라고 고백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