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401,50011,500 -2.78%)은 미국 액시올(Axiall Corporation)사의 인수를 위한 제안서를 지난 3일(현지시간) 제출했다고 7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이번 인수가 확정된다면 기존 올레핀 및 아로마틱 사업에 더해 클로르 알카리(가성소다 및 염소, PVC)사업까지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케미칼이 북미에서 추진하고 있는 에탄크래커 합작법인(JV)사의 내수 기반이 탄탄하게돼 안정적인 수요처를 확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롯데케미칼은 "현재 연간 약 2조원 이상의 현금을 창출을 하고 있는 바 액시올사의 인수에는 롯데케미칼의 자체보유 현금과 다양한 자금 조달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