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딘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존 레전드의 ‘Ordinary day’을 열창하는 등 다양한 매력을 드러낸 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엑소, 빅스, 블락비, 존박, 이하이 등 많은 아이돌그룹의 곡을 쓴 작곡가로도 유명하 딘은 가수 아이유에 대한 애정도 보였다.

딘은 아이유를 자신의 곡을 선물하고 싶은 가수로 꼽으면서 “코끼리가 코로 묘기를 부리면 사람들이 좋아하지 않나. 하지만 코끼리는 그걸 의도한 게 아니다”라며 “아이유는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유 씨를 위해 써 놓은 곡이 있다”고 영상편지를 띄워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딘은 지코, 크러쉬보다 자신의 끼부림이 더 좋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딘은 “무대를 할 때 끼를 부리는 것”이라고 설명했고, 이에 유희열은 직접 알려달라고 요청하자 “눈을 반쯤 뜬 아이컨택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눈동자가 뜨다 말다 한 나른한 눈빛으로 관객들을 쳐다봐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