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 사진 = 변성현 기자

김숙은 "22년만에 백상예술대상을 받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숙은 고마운 분이 너무 쌓여 말할 수가 없다며 먼저 상을 받는데 가장 큰 도움을 준 제작진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숙은 마지막으로 집에서 조신하게 살림하며 뒷바라지해준 윤정수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