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국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지영·남성진 부부가 국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았다. 가족 배우의 드림팀으로 불리는 이들이 또 한 번 같은 곳에서 함께 도약하게 된 것.

3일 국엔터테인먼트는 "배우 김지영, 남성진 부부가 국엔터테인먼트의 새 가족이 됐다"며 "김지영, 남성진 부부는 대중들에게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는 현재 진행형 배우다. 앞으로도 이들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게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지영, 남성진 부부는 현 소속사인 얼반웍스이엔티와의 계약 기간이 한 달 가량 남아 있다. 하지만 재계약을 하지 않고 서로의 앞날을 응원, 훈훈한 이별만을 남겨둔 상황이기에 앞으로의 차기작 스케줄부터 국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진행하기로 된 것"이라며 "현재 소속사와 협의가 끝나는 대로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데뷔 이래 꾸준히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김지영은 SBS 새 아침 일일드라마 '사랑이 오네요'의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근 창덕궁 후원에서 열린 '고궁음악회'에서 정조의 이야기를 시연하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던 남성진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김지영, 남성진 부부가 새로운 둥지를 틀 국엔터테인먼트에는 김상경, 박선영, 김혜리, 이종수, 한지안, 심희섭 등이 소속돼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