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달 말 호텔롯데를 시작으로 롯데그룹 비상장 계열사의 도미노 상장이 이어지면서 코리아세븐이 다음 타자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3일 "호텔롯데 상장이 무사히 마무리되면 코리아세븐, 롯데리아, 롯데정보통신, 롯데건설 등도 상장할 것"이라며 "이 중 코리아세븐의 상장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진단했다.

증권가에서는 지난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순환출자 해소를 골자로 한 지배구조 개선 의지를 밝힌 이후 비상장 계열사의 상장이 잇따를 것으로 내다봤다.

지배구조 상 복잡하게 얽혀있는 계열사 지분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서는 자금을 마련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롯데그룹의 국내외 122개 계열사 가운데 상장사는 8곳(9%)에 불과해 10대 그룹 중 최하위 수준이다. 상장 계열사는 롯데쇼핑(264,0007,500 +2.92%)을 비롯해 롯데제과(65,4001,700 +2.67%), 롯데칠성(1,612,0008,000 +0.50%), 롯데케미칼(409,0007,500 +1.87%), 롯데손해보험(3,16095 +3.10%), 롯데푸드(726,00021,000 +2.98%), 롯데하이마트(76,700600 +0.79%), 롯데정보기술 등이다.

윤 연구원은 "계열사의 안정적인 상장 행진을 위해서는 흥행 가능성이 높은 회사가 양호한 트랙레코드(실적)를 만들 필요가 있다"며 이에 적합한 회사로 코리아세븐을 지목했다.

그는 또 "신동빈 회장은 코리아세븐 지분 9.0%, 롯데정보통신 7.5%를 보유 중"이라며 "이 계열사들이 성공적으로 상장하면 앞으로 호텔롯데 지분 취득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신 회장은 호텔롯데 지분을 가지고 있지 않다.

코리아세븐은 편의접 업계 3위 업체지만 경쟁사 대비 높은 비용구조로 자기자본이익률(ROE)은 낮은 편이다. 따라서 동종업체인 BGF리테일, GS리테일의 현재 밸류에이션(가치 대비 평가)을 적용받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윤 연구원은 다만 "코리아세븐의 현재 장부 가격은 2000억원에 불과하다"며 "이를 고려했을 때 공정가 전환 시 일정 규모의 상장 차익이 발생함은 부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코리아세븐은 현재 롯데쇼핑이 51.1%, 롯데제과가 16.5%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코리아세븐의 예상 시가총액은 8000억~2조5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윤 연구원은 "영업이익률을 2%로 상향하고, 업종 평균 대비 할인된 주가수익비율(PER)
20배를 적용하면 시가총액은 1조1000억원"이라며 "이 경우 롯데쇼핑(4780억원), 롯데제과 (830억원) 등 계열사 시총도 늘어난다"고 분석했다.

앞서 차재헌 동부증권 연구원도 "롯데그룹 지배구조 변화는 계속 진행 중"이라며 "(호텔롯데 상장 이후) 비상장 계열사의 추가 상장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호텔롯데는 오는 15~16일 이틀 간 수요 예측을 거쳐 21~22일 공모주 청약을 받는다. 상장 예정일은 6월29일이다.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공모하는 주식수는 4785만주이며 71.5%는 신주 발행, 28.5%는 일본 롯데 계열사의 구주 매출이다. 희망 공모가는 주당 9만7000원∼12만원이다.

최저 공모 희망가격(9만7000원)을 기준으로 계산할 경우 신주 발행을 통해 회사로 들어오는 현금은 3조3000억원에 달한다.

차 연구원은 "올해 예상 실적과 면세점 업황 변동 등을 감안할 때 호텔롯데의 희망 공모가 수준은 상당히 높다"며 "공모가 하단 수준이 아니라면 소문난 잔치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호텔롯데 핵심인 면세사업부가 최근 '정운호 게이트'와 관련해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것도 상장에 부정적 요인으로 꼽힌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