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6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등 대외변수 불확실성에 눈치보기 장세를 펼치고 있다.

3일 오전 9시7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56포인트(0.08%) 오른 1986.66을 나타내고 있다.

간밤 미국증시는 고용시장 개선 소식에 힘입어 상승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0.27% 올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0.28%와 0.39% 상승했다.

모든 투자주체들이 전부 순매도다. 개인은 6억원, 외국인은 131억원, 기관은 74억원어치의 매물을 내놓고 있다. 프로그램은 차익 3000만원 순매수, 비차익 268억원 순매도로 전체 268억원 매도 우위다.

서비스 운수창고 보험 금융 등을 빼고 전 업종이 상승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삼성생명(111,5000 0.00%) 기아차(31,3500 0.00%) KT&G(99,3000 0.00%) 등을 제외한 대부분이 오름세다.
삼성물산(136,5000 0.00%)이 삼성에스디에스(243,0000 0.00%) 물류 부문의 합병 추진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상승세다. 반면 삼성에스디에스는 10% 넘게 급락 중이다.

코스닥지수도 강보합세다. 지수는 전날보다 0.99포인트(0.14%) 오른 702.14를 기록하고 있다. 개인이 120억원 순매수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4억원과 59억원 매도 우위다.

멜파스(3,9500 0.00%)는 중국에 2300억원 규모 반도체 합작법인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에 상승세다.

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상승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5원 오른 1188.10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