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파스(3,95080 +2.07%)는 중국 강서연창규곡투자유한공사(강서연창규곡)를 대상으로 실시한 181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주금이 전액 납입됐다고 2일 밝혔다. 이 자금은 중국 합작법인 설립에 쓰일 예정이다.

납입을 마친 유상증자는 지난 3월 결정된 것으로, 신주는 오는 15일 상장돼 1년간 보호예수된다. 이번 유상증자로 최대주주는 강서연창규곡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강서연창규곡의 멜파스 지분율은 15.43%다

회사 측은 강서연창규곡 요청에 따라 민동진 대표이사가 경영권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멜파스는 이번에 납입된 금액을 중국 정부 산하기관과의 신규 합작법인 설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 새로운 거래선을 발굴하고 기술 개발 및 제품 다각화를 이끌어낼 것으로 예상했다.

멜파스 관계자는 "중국 자본의 성공적인 유치는 성공적인 반도체 사업 영위라는 공동 목표가 있어 가능했다"며 "강서연창규곡은 중국 사업 역량을 강화하는 데 최적의 전략적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