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파스(4,090130 +3.28%)는 2일 중국에 2300억 규모의 반도체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는 보도에 대해 "세부적인 사항을 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이어 구체적인 사항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한다고 밝혔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