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시대 부동산자산관리사 수요 증가에 발맞춰 한국경제신문과 부동산자산관리 전문기업 글로벌PMC는 ‘한국형 부동산자산관리전문가 KPM 23기 과정’을 오는 7월9일부터 1개월가량 전북 전주에서 주말 반으로 개강한다.

이번 교육은 7월9일부터 8월13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오후 5시까지 전주대 자유관 1층 자유홀에서 진행된다.

KPM과정은 사단법인 한국부동산자산관리학회가 인증하는 국내 유일의 실무형 부동산자산관리사 양성 교육과정이다. 강의 주제는 △부동산 자산관리 실무 △유지관리 실무 △임대마케팅 실무 △자산관리 관련 법무·세무 △주택임대관리 △부동산 간접투자(리츠와 펀드) △부동산 간접투자(리츠와 펀드) △주택임대관리 △재무계산기를 활용한 투자분석 △자산관리계획서 작성 실무 등 부동산 자산관리의 모든 분야를 포함한다. 김용남 대표는 “KPM 교육은 부동산자산관리의 이론과 실무를 동시에 배울 수 있는 교육과정으로서 전문적인 부동산관리를 통해 자산가치를 높이려는 빌딩주와 자산관리자 모두에게 필수적인 교육”이라면서 “인생 2막을 준비하는 퇴직예정자 및 퇴직자에게도 아주 유익한 교육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강사진은 김용남 대표를 비롯해 김종진 전주대 교수, 김준범 어번에스테이트플래닝 부사장, 김형준 글로벌PMC 투자본부장, 오세운 우리P&S 수석부장, 노승룡 회계법인 정연 회계사, 서도희 변호사 등 실무 전문가로 구성됐다.

수강 대상은 중소형빌딩 소유주, 수익형부동산 투자자, 금융기관 PB 및 퇴직(예정)자, 공인중개사, 주택임대관리회사, 시설관리회사, 부동산자산관리회사 임직원, 자산관리회사 취업희망자 및 창업예정자 등이다. 대학생은 30%, 3인 이상 단체 수강자에게는 10% 할인 혜택이 각각 적용된다.(02)2176-6024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