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롯데건설은 완충재의 우수한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생산 비용을 낮출 수 있는 최고등급(공인기관시험 인정서기준, 1등급) 층간소음 완충재 개발에 성공, 지난달 특허(출원번호 10-2016-0063388)를 출원했다고 9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롯데케미칼과 국내 건축 회사인 에스아이판과 공동연구를 추진했다. 바닥충격음 차단성능 중 가장 우수한 등급인 1등급(경량충격음 43dB 이하, 중량충격음 40dB 이하)의 바닥충격음 차단 구조개발에 성공했다.

이 번에 개발된 바닥충격음 차단구조는 두께 20~30mm 완충재가 적용되는 기존의 바닥구조와 달리, 층간소음완충재의 두께가 60mm에 달한다. 스티로폼 단열재(EPS계)와 고무재질 완충재(EVA계)를 결합한 형태다. 롯데케미칼의 소재생산기술이 접목돼 생산비용을 30% 가량 낮췄다는 설명이다.
층간소음은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경량충격음과 중량충격음으로 구분된다. 국토교통부는 경량충격음은 58dB, 중량충격음은 50dB이하가 되도록 제한하고 있다. 바닥충격음 차단구조를 성능에 따라 1~4 등급으로 나눠 인증하고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최고등급 바닥충격음 차단구조를 실제 아파트에 적용할 경우, 가슴높이에서 농구공을 떨어트리는 정도의 층간소음도 차단할 수 있다” 며 “디자인 뿐만 아니라 안락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기술개발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