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 프로그램'에 1000만원 기부
교사 양성, 교재 보급 등 아프리카, 아시아 저개발국 교육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
서울대 기술지주 자회사인 (주)밥스누가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진행하는 저개발국 교육 지원 사업에 힘을 보탰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사무총장 민동석)는 (주)밥스누가 아프리카와 아시아 저개발국 교육 지원 사업인 '유네스코 브릿지 프로그램'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문해율이 가장 낮은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과 네팔, 파키스탄, 인도 등 아시아 지역에 거주하는 어린이 등 교육의 기회를 잃은 사람들의 기초문해교육 및 직업교육 등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밥스누는 2012년 설립된 서울대학교의 기술지주 자회사로, 2015년 출시해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약콩두유'를 비롯한 식품의 제조 및 판매, 특허 및 관련 기술 이전을 하는 회사이며,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특별대사인 배우 이영애 씨가 운영하는 자연주의 화장품 '리아네이처'에 화장품 원료를 공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