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오는 10일부터 코스피 배당성장 등 신배당지수 4종에 대한 구성종목 정기변경을 적용한다고 1일 밝혔다.

신배당지수는 다양한 배당투자 수요충족을 위해 배당요건 중심으로 종목을 선정하고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이 지수에 더 반영되도록 배당수익률 가중 방식으로 산출한다.

이번 정기변경에서는 코스피 배당성장·코스피 고배당·KRX고배당·코스피 우선주에 대해 변경이 이뤄진다.

코스피 배당성장 구성종목은 총 50종목 중 국도화학·롯데케미칼·SK·노루페인트가 편입되고 노루홀딩스·아세아·한국콜마홀딩스·코스맥스비티아이가 제외된다.
코스피 고배당지수 종목은 SH에너지화학·화성산업 등 9종목이 신규편입되고 종근당홀딩스 등이 제외된다.

이외에도 KRX고배당지수는 14종목이, 코스피 우선주지수는 3종목이 변경됐다.

거래소는 최근 1년간 4개 지수 모두 시장수익률을 초과했고 특히 코스피 우선주지수는 지난 변경일 이후 10.5% 상승, 코스피지수 대비 14.7%포인트의 초과수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또한 신배당지수의 배당수익률은 1.32~3.74%로 코스피지수 배당수익률(1.17%)보다 최대 2.57% 높아 상장기업의 배당확대 추세가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