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정표시장치(LCD)·반도체 제조용 장비부품 제조기업인 위지트(1,80510 +0.56%)가 지난 31일 중국에 합자회사(현지공장)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합자회사 설립은 위지트와 BOE 등에 주요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중국 측 파트너가 공동출자했다.

회사 측은 "이미 건축 기초설계를 모두 마친 상태로 빠른 고객대응 및 시장확대를 위해 중국 안후이성 허페이시 BOE-B9 협력부지에 대지면적 2만6400㎡(8000평), 건축면적 1만4850㎡(4500평) 규모로 생산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허페이는 BOE의 최대 생산기지가 있는 지역으로 해당 지역에 위지트의 생산 라인이 구축되면 그 동안 한국과 중국을 오가던 물류비가 대폭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위지트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