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ABCP(자산담보부 기업어음), CP(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 등 만기가 짧은 수익증권에 투자해 '시중금리+알파(α)'의 수익을 추구하는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 랩’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 랩은 전문가에 의한 ABCP, 전자단기사채 포트폴리오 투자로 안정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다수의 자산운용사가 매월 포트폴리오 및 목표수익률을 제안하고, 신한금융투자 랩운용부가 이 중 최적의 운용사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포트폴리오 편입 수익증권의 듀레이션(투자자금 평균 회수기간)을 0.25년~0.5년 이하 수준에서 관리함으로써 금리변동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했다는 설명이다.
3개월 단위로 해지 혹은 재투자를 선택할 수 있으며 특히 법인이 투자할 경우 회계상 ‘단기매매증권’으로 분류가 가능하다. 운용 중 시장금리 상승으로 채권 가격이 하락하더라도, 만기 보유를 통해 손실을 피하고 보다 높은 금리로 재투자가 가능하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다. 매월 일정기간 진행되는 모집 예약에 참여해야 가입할 수 있다.(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 6월 모집기간은 13일부터 15일까지다. 투자자산의 가치 변동에 따라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다. 그 밖에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www.shinhaninves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