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윤여정 / 사진 = MBC 제공·한경DB

부부의 연을 끊은 조영남과 윤여정에 관련된 풍문이 공개됐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대작 논란으로 세간의 화제를 불러일으킨 조영남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조영남은 최근 전 부인인 윤여정의 영화 '계춘할망' 시사회에 꽃다발을 들고 참석해 큰 관심을 받았다. 당시 조영남은 영화를 관람한 뒤 눈시울을 붉히며 '(윤)여정이가 고생해서 영화를 촬영했구나, 잘 됐으면 좋겠다'는 후기를 남겼다. 이로 인해 일부에선 그들이 화해를 한 것이 아니냐는 말이 돌기도.

이에 대해 한 기자는 "조영남이 영화의 VIP관람권을 지인을 통해 얻었다"며 "윤여정은 조영남이 왔는지 조차 모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지혜는 "조영남이 굳이 시사회까지 참석한 것은 (윤여정과의) 관계 변화를 원해서인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한 패널은 "조영남이 윤여정을 그리워하는 것 같다"며 "(조영남이) 여러 여자 친구들을 만나고 있지만 조강지처였던 윤여정의 목소리가 가장 많이 듣고 싶다고 하더라. 지금까지 쭉 이혼을 후회하고 있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조영남이 시사회에 가지고 온 꽃다발은 결국 윤여정에게 전달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