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가 비상장 우량기업의 코스피 상장을 돕기 위한 설명회를 열었다.

30일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거래소 본관에서 상장회사협의회·중견기업연합회와 함께 상장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기업공개(IPO) 추진기업 및 유관기관 실무자들이 IPO 추진과정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삼성증권 등에서 IPO 전문가를 초빙, 강의를 진행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현재 IPO를 추진 중이거나 예정 중인 기업의 실무담당자 80여명과 법무법인·회계법인 등 IPO 관련 실무자 20여명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원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 부이사장은 "최근 호텔롯데, 두산밥캣,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초대형 우량기업들이 상장을 추진하면서 올해 코스피시장 IPO 실적이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IPO 시장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밝은 만큼 IPO를 추진하는 기업들이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